케냐에서 4시간만에 만난 흔한 휴계소

|

케냐 나이로비에서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 가는곳에 휴게소

 

케냐 나이로비에서 탄자니아 다르에스 살람으로

 

이동을 할때에  버스를 타고

 

이동을 했는데 우선 케냐 나이로비에서 국경을

 

지나고 1차 목적지였던,

 

킬리만자로 산밑 숙소 근처까지 가야했다.

 

 

 

케냐 버스터미널 풍경

 

우리나라 옛날에 풍경처럼 사람들도 북적북적

 

하루만에 탄자니아 다레살람까지 가는건

 

 무리였기에 이틀동안 나눠서

 

이동을 하기로했고

 

푸른 초원을 지나고

 

푸른 초원을 지나고

 

 푸른 초원을 지나고........

 

계속지나간다.

 

 

 

계속 펼쳐지는 평야

 

 

 

 

그러다 문득 오늘 대략 8시간정도 버스를

 

타고 가야하는데 과연 화장실은 갈수있을까?

 

라는 불안감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분명 가다가 밥도 먹어야하는데

 

 과연 초원을 지나가고 있는데 먹을수있을만한

 

 음식을파는 데가 있을런지 슬슬 걱정을 하고 있었다.

 

푸른 초원을 지나고 강에는 하마가 물놀이 하는걸

 

 보다가 문득 배가 고파질때쯤............

 

미치도록 달리던 버스가 평야의 한곳에

 

 떡하니 정지하였는데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정말 아무것도 없을꺼같은

 

평야 한가운데에 휴게소가 있었다.

 

모든버스들이 약속이라도 한듯

 

 여기서 정차를 하는듯하다.

 

휴게소는 아주 심플했다.

 

심플한 화장실과  아주 심플한 레스토랑

 

여기서 간단히 먹을걸 사먹을수도 있고

 

음료수도 사서 마실수가 있다.

 

뭐 냉장고는 없지만, 얼음에 동동 띄운

 

콜라와 환타가 있으니 여기가 사막의  아니라

 

 아프리카 초원의 오아시스였다.

 

 

 

 

 

 

정말 심플한 휴게소

 

그래도 화장실도 있다.

 

참고로 이 휴게소 후에 계속 평야의

 

자연 화장실을 사용했다.

 

 

 

 

 

 

 

이 심플한 휴게소의 메뉴는 닭튀김과 기름에 튀긴 감자칩

 

휴게소 레스토랑에서 산 감자튀김과 닭튀김 한조각

 

이곳 휴게소에서 산 나의 점심 도시락이다.

 

뭐 큰 기대는 안했다. 

 

아주 심플한 휴게소였으깐.......

 

그래도 이렇게 먼 장거리 여정에

 

빈속을 채울수 있는게 어딘가.

 

시원한 환타 한잔과 닭튀김 한조각

  

 

\

 

 

 

저멀리 킬리만자로 산이 보인다.

 

나의 일차목적지였던 킬리만자로

 

갑자기 떠오른  가수 조용필의 킬리만자로 표범..

 

사실 킬리만자로에는 표범이 안산다. 아니 살수가 없다.

 

저렇게 만년설인데 표범이 살수있을리가....ㅋㅋㅋ

 

 

 

 

 

 

 

 

해질녘 아름다웠던 붉은 빛의 석양은

 

 

킬리만자로 산과 함께  정말 환상적이였다 .

 

 

 

 

Trackback 0 And Comment 2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 블루씰(BLUE SEAL)아이스크림

|

 

 

일본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 블루씰(BLUE SEAL) 아이스크림

 

 

 

 

일본 나하시의 국제거리에 있는

 

블루씰(BLUE SEAL) 아이스크림

 

오키나와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꼭 먹어 본다는 아이스크림이다..

 

아이스크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하루 일 아이스크림을 먹게 된다는

 

그 마성의 아이스크림이다.

 

블루씰 아이스크림은 여기

 

나하 국제거리 뿐만이 아니라

 

 오키나와에 여러군데에 있기에

 

눈에 띄기만하면,

 

하나씩 먹으며 무더운 날씨에

 

더위를 식히는 것도 나쁘지 않다.

 

오키나와를 겨울에 갔다고 해도

 

단짠단짠한 소금아이스크림은

 

꼭 한번 먹어볼만하다.

 

 

 

 

 

나하 국제거리에 있는

 

 블루씰아이스크림

 

근처에 재래시장도있고

 

아기자기한 제품을 파는 상점도 많고,

 

음식점들도 많이 있다.

 

그리고 

 

유명하디 유명한 돈키호테도 있다.

 

미친듯이 돈키호테와 드럭스토어에서

 

쓸어담은후 마음을 진정시킬겸

 

아이스크림 하나를 먹는것도 꿀 잼.

 

혹시 빠진게 있지는 않은지 체크도 할겸,,,ㅋㅋㅋ

 

돈키호테나 드럭스토어를 가면 

 

눈 뒤집혀 미친듯이 쓸어담는다.

 

 

 

 

 

매장안에 들어가자 마자 우리나라의

 

 베스킨라빈스 처럼 아주 친절하게

 

다양한 종류의 아이스크림이 진열되어

 

 있어서 입맛에 맛게 골라서

 

기호에 맞게 컵이나 콘에 담아 달라면 된다.

 

한스쿱에 330엔정도 했던듯 하다

 

 

 

 

 

 

그리고 다양한 종류의 아이스크림

 

샘플이 진열 되어있다.

 

 

 

 

미리포장되어 있는 아이스크림도 살수가 있다.

 

그리고 다양한 맛을 먹을수 있는 셋트상품.

 

다양한 맛의 아이스크림

 

한번씩 다 먹어보고 싶다..

 

개인적으로 유제품을 잘 소화를

 

못시키는 체질이지만,

 

아이스크림 만큼은 자주 먹게 된다.

 

달달하면서도 시원하고 입속에서 퍼지는 맛이

 

항상 나를 유혹한다.

 

 

 

 

 

여기의 대표적인 소금 아이스크림~ 단짠단짠의 대표적인 맛

 

그리고 바닐라맛과 딸기맛

 

바닐라와 딸기는 예상되는 맛이였고,

 

 그것또한 실망시키지 않는 맛이다.

 

 

 

 

 

 

블루씰의 대표 아이스크림

 

소금이 들어간 단짠단짠의 대표주자~~~`

 

 

 

 

더운 날씨에 아이스크림 하나 먹으며

 

오키나와 여행합시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남아공 샌튼시티 더빅마우스(THE BIG MOUTH)레스토랑

|

 

  남아공 샌튼시티 더빅마우스(THE BIG MOUTH)레스토랑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요하네스버그 샌튼시티에

 

넬슨 만델라 대통령의 동상이 서있는 곳이 있다.

 

넬슨 만델라 대통령은 남아공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자

 

흑인 인권가로써 수많은 흑인들의 영웅이자 지도자였다.

 

바로 여기가 샌튼시티안에 있는 넬슨 만델라 스퀘어 인데,

 

여기가 아프리카를 방문하는 수많은 관광객과

 

모든 아프리카 사람들의 특히 흑인들의 성지이기도 하다.

 

 

 

 

 넬슨만델라 스퀘어에는 커다란 넬슨만델라 대통령의 동상이 있는데 

 

수많은 사람들이 동상앞에서 사진도 찍고

 

꽃다발을 놓기도 한다.

 

한눈에 딱 보기에도 푸근한 얼굴로 아프리카 평화의 상징인

 

 넬슨 만델라 동상이 모든 사람들은 반기고 있는듯 하다. 

 

여기는 넬슨 만델라 대통령 동상이 있는 곳이기도 하고,쇼핑몰과

 

다양한종류의 레스토랑이 함께있어

 

 워낙 유명한 곳이라서  필수 관광코스 중에 한곳이다.

 

 

 

 

 

넬슨 만델라 동상이 있는 광장을 중심으로 대략 10군데의  레스토랑이 있는데

 

이곳 만델라스퀘어에 왕타이나, 부쳐스컷, 그리고 이미 블로그에 써놨던 타샤스 등

 

 타샤스 레스토랑 http://raytm.tistory.com/44

 

유명하고 맛있는 음식점이  많이있다 

 

왕타이는 www.wangthai.co.za 해산물 샤브샤브나, 소고기 샤브샤브가 유명하고 

 

 가격도 괜찮고 샤브샤브와  칼국수 거기에  죽을 먹을수있어

 

고기나 빵에 지친 사람들이라면 아주 제격이다. 

 

이번에 블로그 할 레스토랑은

 

이곳 넬슨 만델라스퀘어 바로 앞에있는 THE BIG MOUTH.

 

 

 


 

.

 

 

 


 

더빅마우스(THE BIG MOUTH)에서 일본식 스시와 스시롤

 

피시샌드위치 , 그리고 그릴요리 와인 맥주 음료등

 

 대표적으로 하는 레스토랑이다.

 

샌튼시티 안에는 많은 크고 작은 회사들이 있고

 

또한 그주변에서 비지니스미팅들이 많이 이루어진다. 

 

그리고 또 점심시간에 점심을 먹으러 나온 직장인들로 항상 붐비는 곳이도하다. 

 

 요즘에는 많은 현지 남아공 사람들이  스시나 스시롤 등을 즐겨 먹는다. 

 

   아무래도 스시와 스시롤이란 메뉴가 건강하고, 신선하고,

 

 고급 음식이라는 인식에 많은 사람이 즐기는거 같다.

 

한편으론 일본에서 자국의 음식들을 세계에 알리느라 수많은 노력과 마켓팅을 한다고 들었다.

 

 

 

 

 


뭐  결론부터  말하자면  음식들이 그리  맛있지는 않다.

 

스시롤이나 스시는 만드는 사람이나 재료의 신선함에 

 

크게 좌우되기에 일본인이나 한국인이 만들지 않는한

 

사실상 맛이나 메뉴들은 거의 비슷비슷 하다. 

일식을 흉내낸 스시와 롤이기에 간단히

 

연어로 만든 스시롤인 로즈플래터 한접씨만 간단하게 먹고,

 

 뭐 특별히 맛있지도 맛없지도 않지만,

 

쌀로 만든 음식을 먹고 싶었기에 그냥 먹는다.


 그리고 음식점의  맛을 좀더 객관적으로  평가해보기 위해  

 

 나는 스시나 롤종류가 아닌, 다른메뉴인 고기를 시켰다...

 

어느 레스토랑에서나 BBQ폭립을 시킨다면, 

 

 한국인 입맛에 아주 잘맛는  BBQ 폭립을 시켰는데 

 
 맛은  그냥 그냥 그냥...........

 

 

 

 

 

레스토랑과 광장이 테라스로 연결 되어있어, 가족들이

 

식사를 하면서 어린 아이들이 뛰어 노는걸 보면서 식사를

 

할수가 있어서 가족들이 좋아하는 장소 이기도 하다.

 

 

 

 

식전빵이 나왔는데 따뜻하게 데워져 나온 빵

 

혼자와도 커다란 빵하나를 준다. 이건 맘에 든다.

 

빵은 음식에 비해  정말 맛있었다.

 

가끔 빵으로 배를 채운다 하지만, 

 

여기 빵은 다른 곳과 조금 다른거같다.  

 

버터도 일회용버터를 쓰지 않고 따로 접시에 담아져 나온다.

 

 

 

 

 

 

감자튀김은 바삭바삭하게 튀겨져 나왔다.

 

케찹에 찍어서 정신없이 흡입~~~

 

 

 

 

 

메인으로 시켜서 나온 BBQ 폭립

 

소스가 약간 달달하다.

 

앞에서 말했지만,,, ..

 

그냥 그냥 보통,,,

 

 

 




 

 

Trackback 0 And Comment 4
prev | 1 | 2 | 3 | 4 | 5 | 6 | ··· | 19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