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윙치케이 레스토랑 후기(메뉴포함)

|

 

 

 

 

 

  마카오 윙치케이 레스토랑 후기 

 

 

 

 

마카오에 여행을 간 한국 여행객 이라면

꼭 들린다는 윙치케이 레스토랑

얘기를 하도 들어서 한번 가봐야겠다 하다가

세나도광장도 구경할겸 겸사겸사해서 갔다.

레스토랑 손님들이 중국 본토 사람들도

 많이 오고 한국 사람들도 엄청 온다.

수많은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린다는 말에

엄청 고민을 했다.  

세나도광장을 열씸히 찾아 걸어가던 차에

 하늘이 꾸물꾸물 흐려지더니

비가 뚝뚝 떨어졌다. 젠장...

망....

비도 피할겸 후덥한 날씨에 공차 들려서

우롱밀크티 하나 사서

 마시며 세나도광장을 찾아갔다.

결국엔 폭우가 와서 아주

난감한 상황이 연출되었지만,

돌이킬수 없기에 세나도광장까지 찾아 걸어갔고

비는 더욱 심해져 비도 피할겸 왓슨도 구경하고

 그 옆에있는 윙치케이에서 밥을 먹었다.

애매한 시간에 가서 그랬는지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았다.

이미 오다가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밀크티에 빵하나를 흡입 했기에 

예의상 완탕하고 후르츠 새우마요네즈를

시켜서 먹기로 했다.

완탕은 홍콩에서도 많이 먹었지만

면까지 들어가있는 완탕면은 개인적으로

내스타일이 아니여 완탕만 시켰다.

결론은 정말 잘한듯..

완탕면에 면은 좀 질기다.

그리고 후르츠 새우 마요네즈는.........음........

이거먹고 하루종일 느끼해 콜라 10캔은 먹은듯

 

 

 

 

윙치케이 입구 세나도광장 분수대 근처에 있다.

 

 

 

 

 

입구에는 선물로 사갈수있는 제품들도 판매한다.

 

 

 

 

 

 

 

 

 

 

 

세계의 유명한 사람들이 왔다갔다는

 

 인증샷도 걸려있고,,

 

 

 

 

레스토랑 건물전체가 3층인데 건물 내부가

 

작아서 층마다 4~5개 정도의 테이블이 있다.

 

마카오나 홍콩의 특유 문화가 음식점

 

건물들이 작아서 그런지 합석을 정말 많이하고

 

또한 사람들도 별로 거리낌 없이 합석해서 먹는다.

 

나는  어떤 중국인 커플과 합석하게 됐는데

 

한국 문화에서는 참 어색한 것중에 하나이다.

 

 

 

 

 

 

 

   

 

 

레스토랑 앞에 메뉴판이 준비되어있다.

 

들어가기전 가격도 나와 있으니 참고하시고,,,,

 

 

 

 

 

대표 메뉴들은 음식 사진과 함께  가격이 나와있다.

 

 

 

 

 

한국어로 나와 있는 메뉴판도 있다.

 

유명세를 느낄수 있다.

 

 

 

 

 

 

 

 

 

 

 

 

 

 

따뜻한 오차 한잔 마시고

 

 

음식을 기다렸다.

 

 

 

 

내가 시킨 완탕

 

국물도 깔끔하고 완탕의 새우도 실하고 나쁘지 않았다.

 

우리나라의 새우만두와 비슷하다.

 

 

 

 

문제의 후르츠 새우 마요네즈 .

 

 

개인적으로 너무 느끼해서 하루종일 힘들었다.

 

콜라를 한 10캔은 먹은듯....

 

결론적으로 재방문 의사는 없음...

 

완탕은 어디서든 먹을수 있고 다른 음식들도 특별히 맛있지 않은거 같았다.

 

특별히 가격이 착하지도 않다.

 

( 개인적 의견 이기에 태클 금지 )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 56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