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스톡홀롬의 일요일 일상

|

 

 

  스웨덴 스톡홀롬의 일요일 일상 

 

 

스웨덴에서의 한가한 일요일 오전

산책도 할겸 동네를 걷고 있었다.

다시한번 느끼는 거지만 북유럽

스웨덴의 맑고 푸른하늘과 자연과

 어우러진 도시는 정말 환상적이다.

시크하면서도 차갑지않은 느낌에

요즘 유행하는 북유럽 스타일을

 왠지 조금은 알수있을꺼 같다.

스웨덴의 살인적인 물가를

제외하고는 모든게 마음에 든다.

일요일에 플리마켓이 열린다는

친구의 말을 듣고  플리마켓을

어슬렁어슬렁 거리며 찾아서 걸어

가던중에 드넓은 잔디받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걸 보게된다.

처음부터 심상치 않음을 직감하고

뭔가 큰 행사를 하는구나 라는 직감에

 발길을 잠시 멈추고 행사 하는곳으로

구경하러 발길을 옮겨봤다. 

 

 

 

 

도시와 가까운 곳에도 이렇게

드넓은 잔디밭이 있어 산책도하고

 가족들과 놀기에 아주좋다.

 

 

대규모 마라톤이 끝났는지

사람들은 드넓은 잔디 밭에서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있었다.

 

 

 

 

 

특이한건 여자만 참여를한 대회였다.

여성을 위한 마라톤같은...

 

 

 

물론 행사에 먹을게 빠질순 없지...

간단하게 소시지와 햄버거도

직접 구워서 판매도하고,,

간단히 햄버거 하나 먹어주시고,,,

 

 

 

일요일 오전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행사에 모여서 운동도 하고

친목도 하고

 

 

마라톤 행사장에서 구경하는 덕분에

플리마켓은 약간 파장분위기

하지만 동네의 플리마켓이라

원래 크지는 않았지만

소소하게 볼것들과 직접 키워서

가져나온 식재료 과일등이

나의 눈길을 끌었다.

 

한가로운 일요일 뭔가 더욱더 여유로워

보이는 북유럽 스톡홀롬의 일요일.....

역시 북유럽 스타일

Trackback 0 And Comment 2
  1. Herr 초이 2017.07.07 20: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독일과 비슷한것같아요
    스웨덴은 독일보다도 더 여유롭다고 들었는데 한번 1년정도 살아보고싶네요

    • 찰라의 순간 2017.07.07 22:27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요즘 독일의 매력에 푹빠져 있습니다. ㅎㅎ 기회가 된다면 길게 독일에 살아 보고 싶어요. ㅎㅎㅎ 방문 감사합니다.

prev | 1 | 2 | 3 | 4 | 5 | ··· | 56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