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macau 메리어트호텔marriott hotel 어반키친urban kitchen

|

마카오  메리어트호텔(marriott hotel

조식 부페  어반키친(urban kitchen)

갤럭시 리조트 내에 몇개의 호텔이 있는데

그중에 메리어트 호텔(marriott hotel)

 2층에 있는 어반키친(urban kitchin)

레스토랑은 아침 조식과

점심 저녁 부페 운영한다.

주로 메리어트호텔에 투숙하면

조식 레스토랑으로 이용하고,

점심이나 저녁에도 배터지게

먹고싶다면 이용하면 된다.

마카오의 물가가 워낙 비싸기 때문에

한꺼번에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싶다면

 차라리 부페가 이득 일때가 있다.  

레스토랑 오픈은 아침6:30 ~ 23:00

조식은 7:00 ~ 10:30까지

 

 

메리어트호텔(marriott hotel) 로비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을 올라가면 바로 있다.

 

객실에서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서

 

 안내 싸인을 따라 가면 된다.  

 

 

메리어트호텔 (marriott hotel)  어반키친(urban kitchen)

 

 

여러개의 상을 받았다고 자랑해 놨음.,,

 

 

가격은 홍콩달러로 성인 조식

가격이 208홍콩달러 이다 (tax불포함)

이름과 방번호를 적고 들어가면

 나중에 계산을 해도된다.

역시 호텔부페는 비싸다.

 

 

 

우선 간단하게 과일과 요거트부터 시작하고,,,,

크게4구역으로  나누어져 있고  해산물 파트

홍콩식 서양식  샐러드바 등으로 나뉘어져있고 

각자 취향에 맞춰서  가져다 먹으면 된다.

 

 

 

여기서 팁하나~!

각 테이블마다 배정된 직원에게  커피나 뜨거운 차 등은 

 가져다 달라고 하자.

커피나 티는 왠만하면 다 가져다주고

또한 먼저 마실건지 물어본다.  

  뜨거운 커피를 들고 다니다가 사람들과 부딪혀

기분좋은 여행을 망치지말고, 

사고등은 미리미리 예방 할수가있다.


 

 

홍콩과 중국에서 아침에 주로먹는

 흰죽과 튀긴 빵 (우리나라의 설탕 안묻힌 꽈베기같다)

 

 

각종 씨리얼과 견과류

 

 

다양한 맛의 요거트에

신선한 생과일을 넣어 함께

 먹을 수있게 해놨다.

 

 

 

 

신선도를 높히기 위한 셀러드바와

통 생과일 저장고

문열고 먹기 귀찮다.

불편하다.

ㅋㅋㅋㅋ

 

여러종류의 빵들이 준비되어 있고,

와플은 저기 보이는 직원 아줌마한테

 해달라고 하면 바로 구워준다.

와플에 크림과 메이플시럽을 뿌려 먹으면

달달하게 아주 좋다~~

 

 

 

서양식으로 한접씨 먹어주시고,,,

 

 

각종 야채들..가볍게 패스

 

 

 

 

언제부터 내가 아침에 소시지를 먹었다고,,, ㅋㅋ

군침은 돌지만 맨날 먹고 후회한다.

욕심부려 탈났던 경우가 허다하기에....

아침부터 소시지도 패스..

 

 

다양한 재료를 넣어 먹으면 된다.

 

 

뜨끈한 국물에 즉석으로 야채들과

면을 삶아 한그릇 만들어 주시고

면과 내용물은 취향에 맞게

골라서 넣어 달라면 된다.

 

 

아침부터 먹은건 없고 눈만 배부르고

정작 먹은건 별로 없는 조식부페의 딜레마..

하지만 메리어트의 명성답게

좋은 재료들로 맛있게 준비되어있다.

아주 퀄리티가 훌륭하다.

첫날은 많이 먹지만, 둘째날부터 급격히

먹는양이 줄어가는건 함정..

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0 And Comment 2

케냐에서 4시간만에 만난 흔한 휴계소

|

케냐 나이로비에서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 가는곳에 휴게소

 

케냐 나이로비에서 탄자니아 다르에스 살람으로

 

이동을 할때에  버스를 타고

 

이동을 했는데 우선 케냐 나이로비에서 국경을

 

지나고 1차 목적지였던,

 

킬리만자로 산밑 숙소 근처까지 가야했다.

 

 

 

케냐 버스터미널 풍경

 

우리나라 옛날에 풍경처럼 사람들도 북적북적

 

하루만에 탄자니아 다레살람까지 가는건

 

 무리였기에 이틀동안 나눠서

 

이동을 하기로했고

 

푸른 초원을 지나고

 

푸른 초원을 지나고

 

 푸른 초원을 지나고........

 

계속지나간다.

 

 

 

계속 펼쳐지는 평야

 

 

 

 

그러다 문득 오늘 대략 8시간정도 버스를

 

타고 가야하는데 과연 화장실은 갈수있을까?

 

라는 불안감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분명 가다가 밥도 먹어야하는데

 

 과연 초원을 지나가고 있는데 먹을수있을만한

 

 음식을파는 데가 있을런지 슬슬 걱정을 하고 있었다.

 

푸른 초원을 지나고 강에는 하마가 물놀이 하는걸

 

 보다가 문득 배가 고파질때쯤............

 

미치도록 달리던 버스가 평야의 한곳에

 

 떡하니 정지하였는데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정말 아무것도 없을꺼같은

 

평야 한가운데에 휴게소가 있었다.

 

모든버스들이 약속이라도 한듯

 

 여기서 정차를 하는듯하다.

 

휴게소는 아주 심플했다.

 

심플한 화장실과  아주 심플한 레스토랑

 

여기서 간단히 먹을걸 사먹을수도 있고

 

음료수도 사서 마실수가 있다.

 

뭐 냉장고는 없지만, 얼음에 동동 띄운

 

콜라와 환타가 있으니 여기가 사막의  아니라

 

 아프리카 초원의 오아시스였다.

 

 

 

 

 

 

정말 심플한 휴게소

 

그래도 화장실도 있다.

 

참고로 이 휴게소 후에 계속 평야의

 

자연 화장실을 사용했다.

 

 

 

 

 

 

 

이 심플한 휴게소의 메뉴는 닭튀김과 기름에 튀긴 감자칩

 

휴게소 레스토랑에서 산 감자튀김과 닭튀김 한조각

 

이곳 휴게소에서 산 나의 점심 도시락이다.

 

뭐 큰 기대는 안했다. 

 

아주 심플한 휴게소였으깐.......

 

그래도 이렇게 먼 장거리 여정에

 

빈속을 채울수 있는게 어딘가.

 

시원한 환타 한잔과 닭튀김 한조각

  

 

\

 

 

 

저멀리 킬리만자로 산이 보인다.

 

나의 일차목적지였던 킬리만자로

 

갑자기 떠오른  가수 조용필의 킬리만자로 표범..

 

사실 킬리만자로에는 표범이 안산다. 아니 살수가 없다.

 

저렇게 만년설인데 표범이 살수있을리가....ㅋㅋㅋ

 

 

 

 

 

 

 

 

해질녘 아름다웠던 붉은 빛의 석양은

 

 

킬리만자로 산과 함께  정말 환상적이였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0 And Comment 2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 블루씰(BLUE SEAL)아이스크림

|

 

 

일본 오키나와 나하 국제거리 블루씰(BLUE SEAL) 아이스크림

 

 

 

 

일본 나하시의 국제거리에 있는

 

블루씰(BLUE SEAL) 아이스크림

 

오키나와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꼭 먹어 본다는 아이스크림이다..

 

아이스크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하루 일 아이스크림을 먹게 된다는

 

그 마성의 아이스크림이다.

 

블루씰 아이스크림은 여기

 

나하 국제거리 뿐만이 아니라

 

 오키나와에 여러군데에 있기에

 

눈에 띄기만하면,

 

하나씩 먹으며 무더운 날씨에

 

더위를 식히는 것도 나쁘지 않다.

 

오키나와를 겨울에 갔다고 해도

 

단짠단짠한 소금아이스크림은

 

꼭 한번 먹어볼만하다.

 

 

 

 

 

나하 국제거리에 있는

 

 블루씰아이스크림

 

근처에 재래시장도있고

 

아기자기한 제품을 파는 상점도 많고,

 

음식점들도 많이 있다.

 

그리고 

 

유명하디 유명한 돈키호테도 있다.

 

미친듯이 돈키호테와 드럭스토어에서

 

쓸어담은후 마음을 진정시킬겸

 

아이스크림 하나를 먹는것도 꿀 잼.

 

혹시 빠진게 있지는 않은지 체크도 할겸,,,ㅋㅋㅋ

 

돈키호테나 드럭스토어를 가면 

 

눈 뒤집혀 미친듯이 쓸어담는다.

 

 

 

 

 

매장안에 들어가자 마자 우리나라의

 

 베스킨라빈스 처럼 아주 친절하게

 

다양한 종류의 아이스크림이 진열되어

 

 있어서 입맛에 맛게 골라서

 

기호에 맞게 컵이나 콘에 담아 달라면 된다.

 

한스쿱에 330엔정도 했던듯 하다

 

 

 

 

 

 

그리고 다양한 종류의 아이스크림

 

샘플이 진열 되어있다.

 

 

 

 

미리포장되어 있는 아이스크림도 살수가 있다.

 

그리고 다양한 맛을 먹을수 있는 셋트상품.

 

다양한 맛의 아이스크림

 

한번씩 다 먹어보고 싶다..

 

개인적으로 유제품을 잘 소화를

 

못시키는 체질이지만,

 

아이스크림 만큼은 자주 먹게 된다.

 

달달하면서도 시원하고 입속에서 퍼지는 맛이

 

항상 나를 유혹한다.

 

 

 

 

 

여기의 대표적인 소금 아이스크림~ 단짠단짠의 대표적인 맛

 

그리고 바닐라맛과 딸기맛

 

바닐라와 딸기는 예상되는 맛이였고,

 

 그것또한 실망시키지 않는 맛이다.

 

 

 

 

 

 

블루씰의 대표 아이스크림

 

소금이 들어간 단짠단짠의 대표주자~~~`

 

 

 

 

더운 날씨에 아이스크림 하나 먹으며

 

오키나와 여행합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0 And 댓글 0
prev | 1 | 2 | 3 | 4 | ··· | 17 | next

티스토리 툴바